ONSIL STORY

사진온실 개인경관 - 個人鏡觀

개인을 경험하는 하프 미러 셀프 사진관

한자로 거울 (경), 볼 (관)을 사용하여 거울을 통해 개인을 바라보고 경험 하는 사진관이라는 이중적 의미가 있습니다.

Half Mirror

개인경관은 거울 속 마주한 자신에게 관심을 기울이며, 개인의 본질과 가능성을 경험합니다.
사진사, 사진기가 보이지 않아 사진을 찍을 때 긴장하거나 어색하지 않습니다.

자신을 가장 잘 아는 사진가가 되어 '촬영 순간'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.
당신만이 가진 고유한 분위기를 담을 수 있습니다.

Meet Myself

개인경관은 자신의 앞모습과 뒷모습을 촬영합니다. 사진온실 양면 액자 '사진틀'에 넣어 평소 잘 볼 수 없었던 자신의 다른 면을 볼 수 있습니다.

사진을 통해 MEET MYSELF 스스로 질문하고 답을 찾는 과정에서 공감을 받은 사진을 '월간 온실러'로 선정합니다. 선정된 사진은 Onsil Gallery 및 외부 전시를 통해 개인의 인물사진이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과 이야기가 담긴 작품이 됩니다.

사전정원사의 편지

사진에 관한 노트 『밝은 방』에서 롤랑 바르트는 ‘사랑과 죽음’의 관점에서 사진 특수성 ‘그것이-존재-했음’을 도출합니다. 사진을 정리하면서 어머니의 어린 시절 모습이 담긴 ‘온실 사진’에서 그리운 모습을 되찾고 사진의 본질과 마주했습니다. 과거는 되돌릴 수 없지만 사진만이 되찾고 싶은 ‘무엇’으로써 지나간 시간을 우리 눈앞에 보여주는 마술 같은 환각을 선물합니다.

사진은 인간의 마음의 자국이고, 삶의 거울이며, 적막한 순간 우리 손안에 쥘 수 있는 응고된 기억이라 말했던 바르트는 사진이 삶의 나아갈 방 향을 제시해 준다고 보았습니다.

‘사진온실’은 ‘개인경관 個人鏡觀’ 거울 (경), 볼 (관)을 사용하여 거울을 통해 개인을 바라보고 경험하는 사진관이라는 이중적 의미가 있습니다. 사진사, 사진기를 보지 않고 거울 속 마주한 자신에게 관심을 기울이며 존재론적 가치를 발견합니다. 나와 마주한 시간이 담긴 사진을 화초를 보 살피듯 매일 눈길을 주고, ‘MEET MYSELF’ 스스로 질문하고 답을 찾는 과정을 통해 개인의 본질과 가능성을 찾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.

사진정원사로 부터